‘재산 절반 기부’ 약속 베이조스 전처, 벌써 17억달러 내놨다

이혼하기 전 제프 베이조스와 매켄지 스콧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세계 최고 부호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전 배우자이자 현재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매켄지 스콧이 이혼 후 받은 합의금 중 약 17억달러(2조336억원)를 이미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콧은 지난해 자선단체인 ‘기빙 플레지’에 서명하면서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8일(현지시간) 스콧은 미 현지 매체를 통해 인종차별에 맞서는 법률단체인 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 법률보호기금(LDF)과 오바마재단, 조지 W. 부시 대통령센터, 성폭행·학대·근친상간 전국네트워크(RAINN), 유럽기후재단(ECF) 등 116개 시민단체에 이 같이 기부한 사실을 알렸다.

스콧은 “2020년 상반기를 지켜보면서 슬프고 무서웠다”면서 “각자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는지 고민하면서 희망을 얻게 됐다”며 기부 소감을 밝혔다.

1993년 베이조스와 결혼해 지난해 1월 25년 만에 결별한 스콧은 당시 이혼합의금으로 베이조스가 보유하고 있던 아마존 주식의 4분의 1을 받았다. 이는 아마존 전체 지분의 4%이며 당시 기준으로 350억달러(약 41조8810억원) 가치였다.

현재 스콧의 순자산은 600억달러(71조7960억원)에 달한다.

전남편인 베이조스는 순자산은 지난 1일 기준 1716억달러(약 205조원)로 집계되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