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외국인근로자 체류 연장, 농촌서 일할 기회 한시 허용”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세종-서울 간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체류기간을 연장하고 농촌 등지에서 일할 기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확 철을 앞둔 농촌에선 코로나19로 일손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한편에선 국내 체류 기간이 만료된 외국인 근로자가 본국 봉쇄나 항공편 결항으로 오도 가도 못하기도 한다"며 "체류 기간을 연장받은 외국인 근로자가 계절 근로 일자리를 얻게 되면 농촌 현장 인력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 총리는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 사태에 따른 항만방역 강화 방침과 관련, "러시아 및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출항하는 선박의 선원에 대해 입항 시 PCR(유전자증폭)검사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고 수시로 위험 요인을 평가해 검역 강화 국가도 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2학기 개강을 앞두고 5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의 입국이 예상된다"며 "비자발급이나 항공편 조정 등을 통해 유학생의 분산 입국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이번 주 중 이라크에 있는 우리 건설 근로자 70여명을 추가로 귀국시킬 예정이라면서 관계부처에 빈틈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