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매매·전월세 급증 영향 인구이동 5년 만에 최대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가 6월 기준으로 5년 만에 가장 많았다. 주택 매매와 전·월세 거래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국내 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달 전입신고를 통해 파악된 국내 이동자 수는 1년 전보다 12만3000명(25.3%) 늘어난 60만7000명이다. 2015년 6월(65만명)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 가장 많다.

통계청 관계자는 “주택 매매, 전월세 거래가 한 해 전보다 늘어나며 국내 인구이동도 함께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 매매량은 1년 전보다 152.5% 급증한 13만8578건이다. 이는 2006년 11월(17만3797건) 이후 약 14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의미하는 인구이동률은 14.4%로, 전년 동월 대비 2.9%포인트 올랐다.

시·도 내 이동자는 67.3%, 시·도 간 이동자는 32.7%다.

시·도별 순이동(전입-전출)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1만2668명)·충남(1560명)·충북(1094명) 등 5개 시·도는 순유입했고 서울(-3932명)·인천(-2912명)·부산(-1900명) 등 12개 시·도는 순유출했다.

인구가 꾸준히 유입되던 세종시도 아파트 입주물량이 줄어든 탓에 5월에 이어 6월에도 순유출(-182명)했다.

올해 2분기 기준 이동자 수는 179만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9.1%(14만9000명) 증가했다. 이동률은 14.0%로, 1.2%포인트 올랐다.

시·도별 순이동을 보면 경기(4만4420명)·강원(1547명)·충남(717명) 등 6개 시·도는 순유입했고 서울(-1만3758명)·인천(-5969명)·대구(-4953명) 등 11개 시·도는 순유출했다.

2분기 인구이동을 연령별로 보면 20대(40만7000명), 30대(37만4000명) 순으로 많았다. 이동률은 20대(24.2%), 30대(21.7%) 순이었다.

kwat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