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트럼프, 파우치 소장 시구자로 결정되자 ‘짜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8월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 구장에서 첫 시구를 하겠다고 밝힌 것은 일방적인 결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키스는 대통령을 초대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대통령의 발표 뒤 어리둥절해 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27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백악관 참모들도 깜짝 놀란 것으로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워싱턴 내셔널스 첫 경기 시구를 하기 몇 시간 전에 나온 것이다.

1000 (3)
<AP=헤럴드경제>

한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파우치 소장이 시구 때문에 미디어의 관심을 받자 역정을 냈다.트럼프 대통령은 양키스 구단 관계자들을 불러 자신의 첫 시구 날짜를 잡도록 요청했지만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

이후, 백악관 참모들은 양키스 관계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8월 15일 시구 예약을 했다는 사실을 알리려 했다. 하지만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으로 바쁘다면서 일정을 취소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미국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의 수호신이었던 마리아노 리베라가 참석했던 백악관 행사에서 시구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가 뉴욕 시장을 맡았던 시기에 그의 아래에서 일했던 랜디 레빈 뉴욕 양키스 사장이 자신을 초청했다고 했다.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NYT는 보도했다. NYT는 이번 일은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감염병 전문가인 파우치 소장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해석했다.

파우치 소장은 최근 수주 동안, 미국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동안 나아가고 있는 방향에 대해 경고하고, 자신에게 반대 목소리를 낸 관리들을 비난했다.

그는 최근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제외됐고,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소란을 피우는 사람(alarmist)”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대통령이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시구하는 것은 1910년 윌리엄 태프트 대통령부터 시작됐다. 이후 미국 대통령은 월드시리즈 등 주요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2010년 개막전에서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시구자로 나섰고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아직 메이저리그에서 시구하지 않았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