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M’ 택시 운행

청각장애인 기사님이 ‘고요한M’차량 앞에서 ‘자립’이라는 의미의 수어를 하고 있는 모습.[SK텔레콤 제공]

#.“청각 장애인 기사님이 운전하는 택시입니다. 목적지를 입력해주세요”

택시에 올라타면, 안내 음성이 손님을 맞는다. 뒷자석에 마련된 태블릿PC 화면에 “광화문”이라고 말하자, 목적지가 운전석 화면에 전달되고 운행이 시작된다. 운행 중 발생한 위험 상황은 ‘진동’ 알림을 통해 기사님의 스마트워치로 전달된다. 스마트워치의 ‘긴급구조(SOS)’ 버튼을 누르면 실시간 위험 상황을 112에 전달할 수도 있다.

8월1일부터 청각 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 택시’가 도로를 달린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10대로 운행되며 운전기사 15명 전원은 청각 장애인이다. SK텔레콤과 소셜벤처기업 코액터스는 2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각 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 모빌리티(고요한 M)’를 8월 1일부터 새롭게 시작한다고 밝혔다.

코액터스는 법인택시회사의 ‘고요한 택시’ 서비스를 지원하는 벤처기업이다. 지난 5월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로 인정 받으면서 이번에 ‘고요한 M’으로 직접 운송 서비스를 운영,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

SK텔레콤은 기술 지원에 나선다. 청각 장애인 전용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개발, ‘T케어 스마트워치’와 연계해 고요한M 전 차량에 탑재했다.

여지영 SK텔레콤 오픈 콜라보 그룹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ICT(정보통신기술)기업과 소셜 벤처와의 대표적 협업 사례”라 고 말했다.

박세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