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중단된 예비군 훈련, 9월 1일 재개…연 1회 4시간 축소 시행

예비역 장병들이 예비군 훈련에 참가해 사격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연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오는 9월 1일부터 재개된다. 다만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됐던 예비군 훈련 일정은 하루 4시간으로 축소된다.

국방부는 2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비군의 안전, 현역 부대 여건 등을 고려해 9월 1일부터 예비군 소집훈련을 동원훈련·지역훈련 모두 하루 일정으로 축소 시행한다고 밝혔다.

예비군의 전체 훈련이 축소된 건 1968년 이후 예비역 제도가 도입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훈련은 개인별로 오전·오후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출퇴근 시간을 제외하면 4시간가량 소요된다.

올해 대상 인원은 200만명 정도로, 해당하는 사람은 다음달 중 신청하면 된다.

국방부는 올해 예비군 훈련의 경우 동원훈련과 지역훈련 구분 없이 지역 예비군훈련장에서 사격·전투기술 과제 등 필수훈련 과제를 선정해 실시하도록 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측면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1일 훈련인원도 평소보다 축소하고 입소 시 체온 측정, 훈련 간 거리두기 등 방역 대책을 철저히 지킬 방침이라고 군은 설명했다.

예비군이 자신의 건강을 확인해 이상 징후 시 별도 서류 제출이나 방문 없이 전화 등으로 예비군 부대에 신청하면 훈련을 연기해줄 계획이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올해처럼 소집교육이 제한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원격교육 시스템을 준비해 11월부터 연말까지 시험 적용할 예정이다. 관련 세부 운영 방안은 시스템 준비 후 별도로 마련할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향후 사회에서 완벽히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예비군 훈련을 계속 미룰 수는 없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될 경우 예비군 훈련 자체가 불가하나 마침 최근 들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시행되고 있어 예비군 훈련 시행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