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이건 좀 심하다…귀신잡는 해병도 월북자는 못 잡아”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29일 탈북민 김모(24) 씨의 이른바 ‘헤엄 월북’을 놓고 “귀신 잡는 해병대도 월북자는 잡을 수 없었다”며 군의 느슨해진 경계 태세를 비판했다.

북한 고위 외교관 출신의 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월북민은 자신의 탈북 루트였던 강화도 월곶진 인근 바다와 연결된 배수로를 통해 월북을 시도했고, 결국 바다로 이어지는 한강하구를 지나 4km를 헤엄쳐 다시 북한으로 돌아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반도는 3면이 바다며, 군사분계선으로 15만 대군이 24시간 경계를 하고 있다”며 “특히 강화도 월곶진 일대는 대한민국 최정예 병력이라는 해병대의 관할 지역인데, 이번 사건은 우리 군의 경계 태세가 얼마나 느슨해졌는가에 대한 반증”이라고 했다.

이어 “생각해보면 우리 군의 기강 해이와 경계 실패 사례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며 “특히 지난 5월 강원도 삼척항에서의 ‘대기 귀순’ 사건, 같은 달 ‘태안 밀입국’, 이번 ‘헤엄 탈북’ 등 최근 벌어진 사건들을 보면 현 정부의 안보 태세를 믿어도 되는지 불안감이 든다”고 지적했다.

태 의원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모든 부분의 무한 책임을 국방부 장관이 지고 있다. 백 번 지적 받아도 할 말이 없다’고 말했지만, ‘작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해도 경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할 수 없다’는 군의 불문율을 떠올려볼 때 이런 지적과 책임 통감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대군 신뢰도는 바닥으로 떨어졌고, 같은 시각 다른 장소에서 경계 작전에 투입된 우리 장병의 사기 역시 저하됐다”며 “김정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책임을 우리에게 덮어씌우고 있다”고 언급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