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석연 전 법제처장 카드 만지작

미래통합당 안에서 ‘이석연 카드’가 솔솔 거론되고 있다. 이석연 전 법제처장을 등판시켜 여당발(發) 행정수도 이전론을 방어하는 동시에 야권 내 부족한 서울시장 후보군도 채우자는 것이다. 이 전 처장은 단박에 선을 그었지만, 그의 이름은 적어도 행정수도 이전론이 현안으로 있는 한 통합당 내 거듭 언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당 관계자는 29일 통화에서 “이 전 처장에게 판을 깔아줘 행정수도 이전론에 대해 정면돌파하는 방안도 검토할 만하다”며 “무대응 전략으로 이슈가 가라앉길 바랐으나 그럴 분위기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통합당과 이 전 처장은 현 시점에서 행정수도 이전안을 논의하는 일에 똑같이 부정적 뜻을 갖고 있다. 과거 행정수도를 옮기려는 노무현 정부를 상대로 헌법소원을 내고 위헌결정을 이끌어낸 이 전 처장은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이전안이 다시 관철돼도 재차 헌법소원을 내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 전 처장은 지난 21대 총선에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은 만큼, 당장 당 안에서 목소리를 내도 어색하지 않다.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과 비교하면 일명 ‘공천 책임론’에도 자유로운 편이란 말이 나온다.

통합당 일각에선 이 전 처장이 ‘역할’을 하는 순간 당 내 서울시장 후보군에 올라 ‘컨벤션 효과’를 촉진할 것이란 말도 나온다.

이 전 처장은 최근 통화에서 “(통합당 내)무슨 이야기가 오가는지 들은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와 관련,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과거 보수정당이 위기에 빠질 때면 늘 비상대책위원장 물망에 오른 인물인 만큼, 이번에도 기대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원율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