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구진흥재단, 공공기술 기반 창업 전방위 지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29일 공공기술기반 창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기획형 창업 지원사업’을 통해 연구원 창업 6건과 창업과 46억원의 자금을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또 공공기술 기반 창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참여 출연연을 기존 4개 기관에서 7개로 확대·운영해 나간다고 밝혔다.

기획형 창업 지원사업의 특징은 연구원 창업을 위한 단순한 교육, 멘토링 지원이 아닌, 창업기획부터 팀구성·사업모델 개발·후속투자 등 창업의 전주기에 창업기획사가 연구자와 함께 참여하여 ‘기술+시장+비즈니스 모델 기획’이 가능한 드림팀을 구성하는 것에 있다.

연구원 창업의 경우 시제품 제작, 양산, 인증 등 긴 호흡을 요구하는 사업모델로 인해 시장진출 및 투자유치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자와 창업기획사가 초기단계부터 함께 창업을 기획하며 많은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었고, 이는 창업과 동시에 투자가 유치되는 성과로 이어졌다.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의 어려움을 뚫고 출연연 내 28개 창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6건의 연구원 창업 및 46억원의 투자 유치 성과를 창출하는 등 공공기술의 창업열기를 선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특구진흥재단은 시범적으로 운영한 ‘기획형 창업 지원사업’을 확대해 특구 내 공공기술기반 창업 활성화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 참여 출연연을 기존 4개 기관에서 3개 기관을 추가한 7개 기관으로 확대하고, 기획형 창업 기업 R&BD를 통해 창업 초기기업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양성광 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보다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특구재단이 공공기술 기반 창업지원 핵심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이를 통해 질 높은 창업이 계속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