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일본서도 퇴출되나?

[헤럴드경제] 각 국에서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틱톡' 금지가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틱톡을 겨냥한 제한에 나서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28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들로 구성된 '룰(규칙)형성전략의원연맹'은 중국 기업이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이용 제한을 일본 정부에 요구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연맹은 중국 앱의 사용을 제한하도록 법을 정비할 것을 요구하는 제언을 이르면 올해 9월 정리해 일본 정부에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연맹은 틱톡 등 중국 기업이 제공하는 앱을 통해 개인 정보가 중국 정부에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해 이처럼 제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연맹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틱톡을 염두에 두고 제언을 추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맹 회장인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전 경제재생담당상은 "정보가 어떻게 수집되고 이용되는지, 지금까지와는 다른 광범위한 시각으로 정보 관련 기기, 정보 소프트웨어를 봐야 하는 시대가 됐다"며 최근 미국의 움직임을 함께 고려해 제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제언에는 전기통신사업법 등 기반시설 관련 법령에 안보상 우려를 배려하도록 하는 내용을 반영하라는 요구가 담길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틱톡 일본 법인은 "사용자가 안심할 수 있고 안전한 앱 체험을 촉진하는 것이 최우선 사항이다. 중국 정부에 사용자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없으며 요청받더라도 제공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이날 성명을 발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