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배달도 로봇이…GS25 ‘AI로봇 배송’ 스타트

김성기 GS리테일 상무(왼쪽)와 정원진 LG전자 상무가 GS25의 배송을 책임질 인공지능(AI) 로봇을 사이에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편의점 GS25가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 로봇으로 상품을 배달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드론으로 하늘 배송길을 연 GS25는 로봇으로 지상 배송까지 확대하는 등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 할 방침이다.

29일 GS리테일에 따르면, GS25는 최근 LG전자 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LG전자와 AI 로봇 배송을 위한 업무 제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서익 GS리테일 상무와 정원진 LG전자 상무 등 양사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GS25는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내달부터 GS25강서LG사이언스점에서 로봇 배송 1차 테스트를 시작할 방침이다. 오는 10월에는 GS25파르나스타워점에서 2차 테스트를 진행한 후 오류 수정 등 보완 작업을 거쳐 연내 실제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GS25의 로봇 재송 서비스는 고층 오피스 건물에 입점한 GS25 업장에 우선적으로 도입된다. 바쁜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에 도시락, 샌드위치, 음료 등을 주문했을 때 우선 활용될 예정이다.

배송 신청은 카카오 주문하기 모바일 앱을 통해 가능하다. 주문 정보가 해당 점포로 전달되면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실은 후 건물 층 수를 입력한다. 이후 로봇이 스스로 이동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하게 된다.

한편 배송 로봇에는 인공지능, 초음파 센서, 자율 주행 기능 등의 최첨단 기술이 총망라됐다. 로봇의 크기는 가로 50㎝, 세로 50㎝, 높이 130㎝ 등이며, 몸체에는 3개의 서랍이 탑재돼 최대 15㎏까지 운반할 수 있다. 자율 주행 중 일어날 수 있는 도난, 분실 사고를 방지하고자 보안 잠금 장치도 구현됐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