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배달도 로봇이?…GS25, AI 로봇으로 상품 배달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편의점 GS25가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 로봇으로 상품을 배달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드론으로 하늘 배송길을 연 GS25는 로봇으로 지상 배송까지 확대하는 등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 할 방침이다.

29일 GS리테일에 따르면, GS25는 최근 LG전자 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LG전자와 AI 로봇 배송을 위한 업무 제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서익 GS리테일 상무와 정원진 LG전자 상무 등 양사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GS25는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내달부터 GS25강서LG사이언스점에서 로봇 배송 1차 테스트를 시작할 방침이다. 오는 10월에는 GS25파르나스타워점에서 2차 테스트를 진행한 후 오류 수정 등 보완 작업을 거쳐 연내 실제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김성기 GS리테일 상무(사진 왼쪽)와 정원진 LG전자 상무가 GS25의 배송을 책임질 인공지능(AI) 로봇을 사이에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GS25의 로봇 재송 서비스는 고층 오피스 건물에 입점한 GS25 업장에 우선적으로 도입된다. 바쁜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에 도시락, 샌드위치, 음료 등을 주문했을 때 우선 활용될 예정이다.

배송 신청은 카카오 주문하기 모바일 앱을 통해 가능하다. 주문 정보가 해당 점포로 전달되면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실은 후 건물 층 수를 입력한다. 이후 로봇이 스스로 이동해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하게 된다.

한편 배송 로봇에는 인공지능, 초음파 센서, 자율 주행 기능 등의 최첨단 기술이 총망라됐다. 로봇의 크기는 가로 50㎝, 세로 50㎝, 높이 130㎝ 등이며, 몸체에는 3개의 서랍이 탑재돼 최대 15㎏까지 운반할 수 있다. 자율 주행 중 일어날 수 있는 도난, 분실 사고를 방지하고자 보안 잠금 장치도 구현됐다.

앞서 GS25는 지난 2018년 8년 스마트스캐너가 도입된 무인형 매장을 시작으로 지난 1월 계산대 없는 미래형 GS25, 6월 드론 배송 시스템 시연 등을 도입한 바 있다.

김성기 GS리테일 편의점지원부문장(상무)은 “초간편, 언택트를 지향하는 뉴노멀 소비 트렌드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미래형 GS25의 서비스들이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며 “오프라인 플랫폼 강자 GS25가 각종 첨단 기술들과의 융·복합을 통해 그동안 없었던 고객 경험을 다양하게 선보여 갈 것”이라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