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 유동성의 60%가 기업으로 흘러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올 들어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지원으로 크게 늘어난 시중 유동성의 60% 이상이 기업에 흘러 들어간 것으로나타났다. 가계 대출로 늘어난 유동성은 전체 증가분의 20%뿐이었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광의 통화량(M2 기준)은 3065조8000억원으로, 사상 최대 규모일 뿐 아니라 작년 같은 달(2773조2000억원)보다 10.6%나 불었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MMF(머니마켓펀드)·2년 미만 정기예적금·수익증권·CD(양도성예금증서)·RP(환매조건부채권)·2년 미만 금융채·2년 미만 금전신탁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통화량 증가율 10.6%에 대한 요소별 기여도를 따져보면, 기업의 대출이 6.4%포인트를 차지했다. 이에 비해 가계 대출의 기여도는 2%포인트에 불과했다.

늘어난 통화량의 60% 이상이 기업 대출 증가에 따른 것이고, 주택담보대출을 포함한 가계 대출 증가 부분은 20%뿐이라는 뜻이다.

실제로 5월 기준 통화량은 작년 5월보다 292조6000억원(3065조8000억원-2773조2000억원) 늘었는데, 같은 기간 기업 대출 증가액이 177조3000억원(1373조4000억-1196조1000억원)으로 통화량 증가분의 60.6%에 해당한다.

기업 대출의 증가 속도도 전체 통화량이나 가계대출보다 훨씬 빠르다.

5월 기준 기업 대출 잔액의 작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14.8%로, 통화량 증가율(10.6%)을 웃돌 뿐 아니라 가계 대출 증가율(4.9%)의 거의 3배에 이른다.

한편, 기업들은 예금을 늘려가고 있는 상황이다.

한은의 예금주체별 통계를 보면, 기업의 5월 말 예금 잔액은 479조1853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 1월 말(432조4629억원)보다 46조7000억원이나 불었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