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나올 아이폰…10개 中 2개는 LGD OLED 쓴다

LG디스플레이

[헤럴드경제] 애플이 하반기에 출시하는 아이폰 신제품에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장착을 대폭 확대한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LG디스플레이가 올 하반기 출시하는 신형 아이폰(아이폰 12시리즈)의 OLED 패널 2000만장 가량을 공급한다고 보도했다.

애플의 하반기 신제품이 8000만∼1억대 정도 팔릴 것으로 보면 이 가운데 20∼25%가량을 LG디스플레이가 제작한 OLED로 만드는 것이다.

애플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1 시리즈의 경우 2종은 OLED, 1종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탑재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 가운데 500만장가량의 OLED 물량을 애플에 납품해왔으나 삼성에 비해 비중은 미미했다.

스마트폰 모바일 OLED의 최강자인 삼성 OLED는 모바일용 OLED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고, 애플에 대해서는 97∼98%의 점유율을 누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고품질 모바일 OLED는 삼성과 LG만 생산할 수 있다.

애플 입장에서 패널 공급처 다변화는 절실하다.

중국의 BOE는 계속해서 애플에 OLED 패널 납품을 시도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품질이 고르지 못해 채택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내년에는 애플이 BOE까지 OLED 공급사로 포함시킬 것"으로 관측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