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전국에 확대…그린뉴딜 이행 ‘잰걸음’

이준호(오른쪽) 한국전력공사 신재생사업처장이 29일 전북 전주시시설공단에서 열린 전기버스 충전사업 협력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전력공사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가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뉴딜'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우선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를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한전은 29일 전북 전주시설관리공단과 '전주시 전기버스 충전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공단은 6년간 128킬로와트시(kWh) 전기버스 15대를 도입하고, 한전은 100㎾ 급속충전기 13기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

한전은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2022년까지 201기, 2025년까지 총 534기의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전은 현재 나주시에 200㎾ 충전소 3기를 비롯해 광주광역시, 세종시에도 각각 4기씩 충전 서비스 시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앞서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한축인 그린뉴딜을 통해 2025년까지 버스·화물차를 포함한 전기자동차 113만대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전기버스는 2022까지 3000 대 보급을 목표로 하며,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운용하는 지자체를 중심으로 도입 중이다.

전기버스 도입을 확대하려면 충전 인프라 보급이 필수지만,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들어 전기버스 도입을 원하는 지자체와 운송사업자에 부담으로 작용해왔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구축으로 지자체와 운송사업자에게 초기 투자 비용 부담을 줄여주고, 일반 전기차 충전기보다 높은 수준의 유지보수와 운영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나아가 전기 택시와 전기화물차 분야로 충전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