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환 인천 동구청장, “수준 높고 차별화된 ICT 공공서비스 제공”

허인환 인천시 동구청장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허인환 인천시 동구청장은 29일 “동구가 수준 높고 차별화된 ICT 공공서비스를 인천시 최초로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동구는 인천광역시 최초로 ‘스마트 안심존’ 구축해 구민 및 관광객에게 수준 높은 ICT(정보통신기술)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허 청장은 이와 관련, “‘스마트 안심존 구축사업’은 주민 통행이 많은 장소에 공공 WiFi, 구민안전 CCTV, 구정정보제공 및 재난안내용 로고젝터 등을 포함한 복합·다기능 스마트 존(Zone)을 구축하는 동구만의 특색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하순 구 관내 동인천역 북광장, 송현근린공원 등 대중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 8곳을 선정해 안심존을 설치하고 시험운영 기간을 거쳐 오는 8월 1일부터 정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안심존은 방문한 구민 혹은 관광객에게 요금 걱정없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 WiFi를 상시 무료로 제공하며 로고젝터를 바닥에 투사해 기상정보(날씨, 미세먼지 등), 구정정보(행사, 관광지 등) 및 재난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스마트 안심존 로고젝터가 도로 바닥에 로고를 투사하고 있다.

또한, CCTV 통합관제센터와 연계된 24시간 작동하는 CCTV 및 비상벨을 통해 각종 재난, 범죄를 예방해 방문객의 안전을 책임진다.

허 청장은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구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스마트 안전 도시로써 동구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