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전주 시내 누빈다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차의 무공해 친환경 수소전기버스가 전주 시내를 누빈다.

현대자동차는 29일 전주시청에서 김승수 전주시장,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김병수 호남고속 대표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수소전기버스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전달식은 지난해 10월 체결한 ‘현대차-전주시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MOU’의 일환이다. 1호차 전달을 시작으로 전주시는 올해부터 매년 15대 이상의 대·폐차 시내버스를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전주시의 수소전기 시내버스 도입 계획에 맞춰 호남고속, 전일여객 등 전주시에서 운영 중인 운수회사에 수소전기버스를 공급할 계획이다.

전달되는 수소전기버스는 30일부터 기존 103번 버스 노선에 투입된다.

성능과 내구성이 향상된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1회 충전으로 약 450㎞를 주행할 수 있다. 외관 디자인에는 ‘이성계’, ‘한옥마을’, ‘전동성당’, ‘풍남문’ 등 전주시의 주요 상징물을 그려 넣었다.

관련 인프라도 늘릴 계획이다. 지난 6월 현대차 전주공장에 건립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인 ‘완주충전소’에 이어 전주시에선 올해 9월 덕진구 송천동에 민영 수소충전소가 준공을 앞두고 있다. 내년 중 완산구에 충전소 1개소를 추가하는 등 상용차 수소충전소를 꾸준히 구축할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전기버스가 생소할 수 있는 시민에게 수소전기버스의 우수한 성능과 높은 안전성, 친환경성을 알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소전기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