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순천만정원박람회 정부승인…180일간 정원문화 축제

순천만국가정원 정문.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29일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 심의결과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정부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승인으로 지난 3월3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AIPH(국제원예생산자협회)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국제행사 개최 승인을 받은 데 이어 기획재정부까지 모든 심의절차를 마치게 됐다.

국제행사 심의는 10억 원 이상의 국고지원을 요청하고 외국인 참여비율이 3% 이상(방문객 200만 명 이상)인 박람회의 경우 받도록 돼 있어, 이번 승인을 계기로 국비 등 행·재정적 지원에 탄력을 받게 됐다.

지난 2013년 순천만정원박람회가 ‘지구의 정원, 순천만’을 주제로 순천만의 항구적 보전을 위한 에코벨트를 조성했다면, 2023년 박람회는 시민이 주도하는 일상 속 정원을 테마로 도시전체가 거대한 정원으로 연결된 정원로드가 조성된다.

순천시는 국제행사 승인을 기념하며 오는 30일 저전동 도시재생구역에 ‘시민의 정원 제1호’를 조성해 박람회 1000일 대장정의 첫발을 내딛고 28만 시민이 참여하는 지역특화정원을 24개 읍면동 곳곳에 조성한다.

또한, 31일에는 순천시청 정문에 박람회 D-1000 카운터를 설치하고 국제행사 승인 축하 제막식을 진행하게 된다.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2023년 4월22일부터 10월22일까지 6개월간 순천만국가정원과 도심 일원에서 개최된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