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카니발, 사전계약 첫날 2만3006대 ‘국내 신기록’

4세대 카니발(사진)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새 역사를 썼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28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 4세대 카니발의 계약대수가 첫날 2만3006대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출시한 ‘4세대 쏘렌토’가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941대를 4065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특히 이번 사전계약 실적은 국내 자동차 산업 역사상 최단시간·최다 신기록이다. 기아차는 “미니밴 차급에서 이러한 기록을 달성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관계자는 “미니밴의 전형성을 뛰어넘은 디자인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프리미엄 공간으로 4세대 카니발을 완성한 것이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주행 안전·편의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고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4세대 카니발에 기본 적용했다.

판매가격은 9인승·11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160만원 ▷노블레스 3590만원 ▷시그니처 3985만원이다. 7인승은 가솔린 모델 ▷노블레스 3824만원 ▷시그니처 4236만원이다.

이정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