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포스트코로나형 매장 통했다…연내 100호점 전망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선보인 특화 매장이 젊은 창업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BBQ를 운영하는 제너시스비비큐는 지난 6월 말 론칭한 소자본 창업형 신규 매장 ‘BSK’가 론칭 한달 만에 계약건수 50건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운영 중인 BSK 매장은 BBQ가 론칭 전 시범 운영하던 6곳을 포함해 21곳이다. 계약부터 점포 오픈까지 30일 정도가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연내 100호점 오픈이 확실시된다.

BSK는 ‘비비큐 스마트키친(BBQ Smart Kitchen)’의 약자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언택트(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전송(배달)과 포장으로만 특화된 매장이다. 8~12평 소규모로, 전송은 배달대행업체에 100% 맡기는 식이다. 소자본 창업을 희망하는 2040세대가 타깃이다.

BBQ의 소자본 창업형 신규매장 'BSK' 매장 전경 [제공=제너시스비비큐]

BBQ는 최근 언택트소비가 강화되면서 전송 고객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점, 유동인구와 상관없는 입지에 출점해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 마케팅에 적합하다는 점 등에서 BSK가 이러한 환경에 익숙한 2040 청년층에 적합하다고 판단해 이들을 1차 타깃으로 설정했다. 실제로 BSK 매장 신규 계약자들을 분석한 결과 70%가 80년대 이후 출생한 20~30대였다.

기존 가맹점주들의 호응도 커, 현재 오픈된 BSK 매장의 절반 가량이 기존 BBQ 가맹점주가 추가 출점한 경우라고 BBQ 관계자는 설명했다.

BBQ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공유주방 형태를 포함해 소자본 청년 창업과 관련해 많은 고민과 검토를 해왔다”며 “단순한 소형 점포, 소자본 창업에 그치지 않고 배달앱 시스템, 오픈 키친 등 다양한 산업인프라와 가치를 담아내고자 한 노력이 통한 것 같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