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신청

GC녹십자 연구진이 혈장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GC녹십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을 본격화한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임상 2상 IND(임상시험계획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의 목적은 약물의 적정 용량을 설정하고 안전성과 유효성을 탐색하는 것이다.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중앙대병원, 고대안산병원, 충남대병원 등 총 5개 의료기관에서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GC5131A’는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장(혈액의 액체 성분)에서 다양한 유효 면역 항체를 추출해서 만드는 고면역글로불린이다. 이와 같은 고면역글로불린은 오랜 기간 인체에 사용돼 온 제제여서 개발 과정을 간소화 할 수 있다. 실제로 ‘GC5131A’는 약물재창출 제품을 제외하면 가장 빠르게 임상 2상에 진입하는 것이다.

회사 측은 현재 임상시험용 제제의 생산이 완료된 상태이며, 임상 승인이 나는 대로 최대한 빠르게 첫 환자 투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