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RD, 경력단절·미취업 여성 지원…매월 100만원 연구수당 지급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은 재취업을 준비하는 경력단절 여성과 취·창업을 희망하는 여성을 대상으로 ‘여성 앙트레프레너 지원사업’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회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이 증가함에 따라, 미취업 여성을 위해 맞춤형 진로 컨설팅 기회를 제공하고 취·창업 실전역량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기획됐다.

4개월간 프로그램을 통해 경력개발 클리닉, 진로 설계 컨설팅, 프로젝트 과제 수행 등 실습 중심의 교육을 제공하고 활동비를 지원한다.

KIRD는 그동안 ‘여성과학자 마음챙김’ 등 과학기술계 여성 연구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한 바 있으나, 일반 미취업 여성을 위한 교육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사업은 비대면 교육 확산 추세에 따른 ‘실시간 온라인 교육’과 참가자의 사회진출 희망 분야에 맞춰 연구계획을 수립하는 ‘프로젝트 과제 수행’으로 구성된다.

실시간 온라인 교육은 취업·창업 기초지식과 최신정보를 제공하고, 개인 맞춤형 진로 설계 컨설팅을 통해 교육생의 경력목표 수립을 지원한다.

프로젝트 과제 수행에서는 기술기반 창업, 기업 현안, 사회융합 등 현안 중심의 연구계획서 작성을 지원하고, 전문가 매칭을 통한 피드백도 제공된다.

29일 열리는 사전교육에서는 주요 사업 설명, 선배와의 만남, 과제수행 전략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미취업 및 경력단절 여성(학사 이상, 전공 무관)으로, 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된 교육생 26명에게는 매월 100만원의 연구수당 및 교육바우처를 지급하고, 연구활동비가 별도로 제공된다.

박귀찬 KIRD 원장은 “이번 사업이 여성인재가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사회진출에 도전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올해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는 여성들의 취업·창업 수요를 반영해 프로그램을 다양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