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서울대와 ‘디지털전환 산학협력센터’ 설립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LG화학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LG화학이 서울대학교와 손잡고 인공지능(AI) 공동연구 등 디지털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LG화학은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하 DX)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9일 ‘LG화학-서울대 DX 산학협력센터’ 설립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서울대는 ▷DX 산학협력 과제 추진 ▷DX 핵심인력 양성 교육 ▷산학장학생 제도 운영 등 3개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우선 생산·품질·연구개발(R&D)·마케팅 등 핵심영역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공동과제를 오는 8월까지 발굴해 선정하기로 했다. 이후 약 1년에 걸쳐 해당 과제를 수행하고, 후속 과제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서울대 DX 산학협력센터’는 LG화학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DX 핵심인력 양성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LG화학 최고인사책임자(CHO) 김성민 전무(오른쪽)와 서울대 윤성로 공과대학 부학장(왼쪽)이 29일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서 'LG화학-서울대 DX 산학협력센터' 설립 협약식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LG화학 관계자는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및 관련 제품을 스스로 개발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해 DX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LG화학과 서울대는 석·박사 산학장학생 제도 운영을 통해 디지털 분야 미래 인재를 육성하고, 산업 경쟁력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LG화학-서울대 DX 산학협력센터’는 오는 8월부터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 설치돼 운영될 예정이다.

이날 오전 서울대 공과대학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LG화학 최고인사책임자(CHO) 김성민 전무, 경영혁신총괄 장성훈 전무, 기술기획담당 홍영준 전무, DX담당 박진용 상무, 서울대 차국헌 공과대학 학장, 윤성로 공과대학 부학장 등이 참석했다.

김성민 전무는 "LG화학은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디지털 대전환이라는 세계적인 흐름에 발맞추기 위해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서울대학교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디지털 생태계 구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차국헌 서울대 공과대학학장은 “AI와 빅데이터에 기반한 디지털 전환은 제조업을 비롯한 산업 전반으로 확산되며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필수요소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 관련 분야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서울공대와 LG화학의 협력을 통해 국가적으로도 기여할 수 있는 토대를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올해 DX 관련 조직을 구성한 LG화학은 현재 전사적으로 DX 비전과 추진체계를 확립하고, 전 사업영역에 걸쳐 DX를 접목한 혁신과제 발굴 및 수행을 추진 중이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