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누구 케어콜’ 광주로 확대…“코로나 방역, AI로 철저히!”

사진은 지난 28일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좌측)과 서대석 서구청장이 '누구 케어콜'의 광주광역시 서구 도입 협약을 맺은 모습.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SK텔레콤은 코로나19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광주광역시 서구에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오는 8월 3일부터 광주광역시 서구 18개 동의 능동감시·음성판정자 약 1300명을 대상으로 ‘누구 케어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구 지역 지원은 기존 관리 대상인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뿐만 아니라, 이미 검사를 마친 음성판정자까지 확대 제공돼 더욱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 등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지난 5월부터 경상남도 지역 18개 시군 20개 보건소에 적용돼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상태를 체크해왔다.

경상남도 측은 ‘누구 케어콜’을 통해 두 달간 약 4만5000 콜, 466시간의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보건소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관련 업무가 약 85% 가량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누구 케어콜’이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