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한서 1211명 코로나 검사…확진자 없어”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에서 지난 16일까지 1,21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에드윈 살바도르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소장은 29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밝혔다.

살바도르 소장은 현재 북한 국적자 696명이 격리 중이며 이들은 남포 항구나 신의주-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국경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라고 전했다.

외부에서 북한 내부로 반입되는 물품과 접촉한 사람은 모두 격리되고 있다는 것이다.

WHO는 지난 9일까지 북한이 1,117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해 610명을 격리했다고 파악한 바 있다. 일주일 만에 검사자와 격리자 모두 100명 가까이 늘었다.

살바도르 소장은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증가세”라며 “북한 보건당국과 국경지대 방역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