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분산탄 사업 분리한다…“ESG 가치 제고”

㈜한화가 화약·방산부문 내 분산탄 사업을 분할해 별도 법인을 신설한다. 사진은 한화그룹 서울 장교동 사옥. [한화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가 화약·방산부문 내 분산탄 사업을 분할해 법인을 신설한다.

㈜한화는 30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분산탄 사업을 물적 분할하고, 독립법인 '주식회사 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를 세우기로 의결했다.

분산탄은 한 번에 수백 개의 자탄을 쏟아내 넓은 면적을 타격하는 데 사용된다. 그동안 기업의 글로벌 안전환경 기준을 평가할 때 부담 요소로 평가됐던 분산탄 사업을 떼내면서 ㈜한화는 중장기적으로 브랜드 가치 제고 등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국내외 투자자들이 투자 의사를 결정할 때 주요 판단 기준으로 삼고 있는 ESG 가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ESG란 기업의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관련 책임 수준을 평가하는 요소다.

㈜한화는 "글로벌 사업 확대에 따라 국제 사회가 기업에 요구하는 새로운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이번 물적 분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는 오는 11월 2일 분할등기를 마칠 예정이다. 앞으로 자체 개발 및 생산 역량을 바탕으로 책임경영 체제로 운영된다고 ㈜한화는 밝혔다.

한편, ㈜한화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첨단 레이저 및 정밀유도무기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보다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기반으로 자주국방과 국가 방위산업 발전에도 기여해나간다는 방침이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