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증시 더오르나…헤지펀드 설정 급증

중국 시장 내 헤지펀드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금융당국의 정책 뒷받침 등이 증시를 뒷받침하면서 펀드 산업을 키우고 있지만 거품에 대한 경계감도 만만치않다.

블룸버그는 30일 “펀드정보제공업체 심천파이왕투자운용(Shenzhen PaiPaiWang Investment & Management Co)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규 펀드는 월 1217개를 기록하다 7월 들어 1500개로 증가했다”며 “2015년 이후 가장 빠른 증가세”라고 보도했다.

이같은 자금 유입은 둔화되고 있는 중국의 주식시장에 새로운 자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 또한 은행 및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의 상품 개발을 장려하고, 보험사들이 포트폴리오 내 주식 비중을 늘릴 수 있도록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증시는 이달 들어 10% 급등세를 보이며 블룸버그가 추적한 92개 벤치마크 중 2개를 제외하고 모두 제쳤다.

규제가 강한 뮤추얼펀드 산업도 호황을 누리고 있다. 블룸버그는 “중국 갤럭시 증권에 따르면 7월 18일 기준 7700억 위안에 달하는 주식 상품이 늘었다”고 밝혔다. 서정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