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호 홍수 싼샤댐 통과…전체적으로 통제 가능”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중국 양쯔강 유역에서 발생한 홍수가 쌴샤댐을 무사히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이번 양쯔강 유역 홍수를 2일 1호, 17일 2호, 26일 3호 홍수로 세분화하고 있다.

30일 중구 수리부 창장수리위원회는 “3호 홍수가 안정적으로 싼샤댐을 통과했고, 중하류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은 3호 홍수가 닥치면서 27일 오후 2시 기준 6만㎥까지 올랐던 물의 양이 이튿날 같은 시각 4만9000㎥로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수위 역시 28일 오전 8시 162.45m에서 24시간 뒤 163.36m로 상승했다가, 30일 같은 시각 162.70m로 다소 낮아진 상태다. 당국은 3호 홍수로 29일 싼샤댐의 수위가 최고수위(175m)에 11.5m 못 미치는 163.5m까지 올랐다고 밝혔다. 싼샤댐 건설 이후 기존 최고 수위는 163.11m다.

당국은 수위가 아직 높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통제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수리부 창장수리위원회 천구이야 부총엔지니어는 “3호 홍수가 지나간 뒤, 창장 중하류 수위는 높은 수준이지만 곧 중류 수위는 소폭 내려가고 하류 수위도 완만히 내려갈 것”이라면서 “위아래에서 모두 공격해와 창장 홍수 방재 상황이 엄중하지만, 전체적으로는 평온하고 통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당국은 또 “중하류 수위가 완만히 내려가겠지만, 높은 수준이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면서 “다음 달 2일께 싼샤댐에 1초당 4만㎥의 물이 유입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