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대응’… ‘넘버 2’ 최룡해 개성 급파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공식서열 2위인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코로나19 의심 탈북민의 월북으로 완전봉쇄된 개성을 찾아 점검했다고 보도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최 제1부위원장이 개성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헤럴드DB]

최룡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의심된다는 탈북민의 월북으로 완전봉쇄한 개성을 찾아 점검했다.

공식서열상 ‘넘버 2’인 최 제1부위원장이 나섬으로써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동시에 강화된 방역체계에 따른 개성을 비롯한 주민들의 불만을 남측에 돌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최 동지가 개성시의 비상방역사업 정형을 요해했다”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 결정 집행을 위해 최 동지는 개성시와 인접한 지역에 긴급전개된 방역초소들을 돌아보면서 방역 및 물자 반입 실태를 구체적으로 요해했다”고 보도했다.

최 제1부위원장은 “당과 국가의 조치에 의해 개성시민들의 생활에 필요한 식료품, 의약품 등의 물자보장사업이 집중적으로 진행되는데 맞게 소독과 검역사업을 방역학적 요구대로 엄격히 진행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방역부문 관계자들과 현장 협의회도 가졌다. 통신은 이와 관련 “방역사업에 동원된 일꾼들과 방역성원들이 당 중앙의 지시와 포치(조치)를 가장 정확하게 집행하며 해당 기관들 사이의 긴밀한 협동 밑에 철저하고도 안정적인 대책을 세우기 위한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온 탈북민이 지난 19일 분계선을 넘어 개성으로 불법귀향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이에 따라 24일 개성을 완전봉쇄하고 구역별, 지역별 격폐 조치를 취했으며,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 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의 최대비상체제 이행, 특급경보 발령 등의 고강도 대응에 나섰다.

개성 이외의 철도역과 장거리버스 정류소, 평양 및 도청 소재지 진입로 방역초소를 증강하고 항구와 접경지역 검역·소독 강화, 해안 감시 강화 등 전방위적인 방역체계 수위도 높였다.

또 내각과 중앙기관 등은 개성 주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식료품과 석탄, 생활필수품 등 필요한 물자의 긴급수송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