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 미군 감축 수순…트럼프 “호구되고 싶지 않다”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독일의 국방비 지출이 적다는 불만을 거듭 밝혀왔던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결국 주독 미군 감축 절차를 본격화했다.

29일(현지시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주독미군 5600명을 유럽에 재배치하고 6400명을 미국에 복귀시키는 등 모두 1만1900명을 독일에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이 경우 주독 미군이 현재 3만6000명에서 2만4000명으로 줄어든다고 덧붙였다.

독일을 떠난 미군 5600명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내에 재배치된다. 지역은 폴란드와 이탈리아, 벨기에 등 국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럽사령부와 유럽의 특수작전사령부 본부는 독일에서 벨기에로 이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퍼 장관은 “대(對) 러시아 억지력을 높이고 군대를 흑해나 발트해 등 더 동쪽으로 이동시키려는 더 큰 전략적 목표를 촉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일로 재배치될 예정이던 영국 주둔 2500명의 공군은 영국에 그대로 남고, 6400명의 주독 미군은 미국 본토로 복귀하되 이들 중 다수 또는 유사한 부대는 유럽으로의 순환배치 대상이 된다.

에스퍼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말 이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독일이 돈을 안 내서 감축하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더이상 호구(the suckers)가 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미국은 무역과 군 문제에 있어 25년간 이용을 당해왔다. 독일이 돈을 내지 않는다면 왜 그들을 남겨놓아야 하느냐”면서 “우리는 그들이 그들의 청구서를 지불하지 않기 때문에 병력을 감축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