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들이 직접 설계사 골라 상담…토스보험, 내달부터 ‘비교서비스’

토스가 보험 설계사 비교 서비스 구축에 나선다. ‘토스 보험파트너’라는 앱을 통해 고객이 직접 설계사 평판을 확인하고 상담을 신청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한다.

토스는 현재 베타서비스 중인 보험파트너를 8월 초 정식 오픈한다. 해당 서비스는 현재 나와있는 보험상품 비교서비스와는 다르게 설계사 자체를 비교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토스에서 보험을 가입할 때 보험파트너 정회원인 ‘블루회원’ 설계사 중 원하는 설계사를 골라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고객은 설계사와 계약과정을 마친 뒤 설계사에 대한 리뷰와 평점 등을 남길 수 있다. 토스는 이를 통해 고객 서비스가 좋지 않은 설계사를 온라인 플랫폼으로 필터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토스는 이 서비스를 위해 그간 보험설계사를 모집에 공을 들였다. 블루회원이 되면 해당 설계사에게 고객 데이터베이스(DB)를 랜덤으로 제공하는 방법이다.

홈쇼핑, 보험대리점(GA) 상담을 한 경우 한명당 10만원에서 20만원까지 거래되는 DB정보를 무료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설계사들이 짧은 기간 상당수 가입했다. 현재 회원 수는 1600명 가량인데 이중 600여명 정도가 블루회원이다.

서비스가 궤도에 오르면 토스에서 무작위로 고객 DB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플랫폼에 등록된 블루회원 설계사 설명을 보고 선택하면 매칭시켜주는 형태가 된다. 설계사가 자신을 홍보하고 리뷰를 점차 쌓으면 플랫폼 내에서 자연스럽게 고객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블루회원이 되기 위해선 자신의 고객 DB를 두개 입력하고 설계사를 두명 보험 파트너스에 초대하면 된다.

토스 관계자는 “보험시장 전반에 고객정보를 무차별적으로 수집해 과도하게 비싼 가격으로 설계사들이 구매하도록 하는 행태가 있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다”며 “특히 토스 내에서 보험 기능을 이용하는 유저가 매일 수만명에 달하는 점을 감안하면 보험파트너스 블루회원으로 등록시 많은 기회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홍태화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