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7개시군 휘발유·경유 품질등급 별(★) 5개 ‘최고등급’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류연기)은 2020년도 상반기 남부권 지역 자동차 연료(휘발유,경유)의 환경품질등급 평가 결과, 국내 제조·공급사인 6개사 모두 국제 최고기준 등급인 별(★) 5개 등급을 받았다고 30일 발표했다.

영산강환경청에 따르면 자동차 연료 환경품질등급 평가제도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판매되는 휘발유와 경유에 대해 대기오염물질 함유량 및 환경상 위해 정도에 따라 1~5등급으로 구분해 공개함으로써 소비자의 친환경 연료 제품촉진 및 제조·공급사의 자율적인 환경 품질개선을 유도하기 위한 제도이다.

예전에는 수도권에서만 2006년부터 시행됐으나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이 올 4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올부터 우리지역에도 확대 적용되고 있다.

남부권 대기관리권역은 광주시 전 지역과 전남 여수,순천,광양,나주,목포시,영암군 등 7개 지역에 해당된다.

이번 자동차연료 환경품질 등급검사에는 6개 제조·공급사가 참여하고 있는데, SK에너지, GS칼텍스, S-오일, 현대오일뱅크, 농협, 한국석유공사이다.

평가항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휘발유는 총 5개 평가항목 중에 4개 항목(방향족화합물, 벤젠함량, 황함량, 90%유출온도)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경유는 총 6개 평가항목 중에 5개 항목(밀도@15℃, 황함량, 다고리방향족, 윤활성, 세탄지수)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 등급으로 평가됐다.

반면 오존생성 전구물질을 높이는 올레핀 함량(휘발유)과 질소산화물 등의 배출을 증가시키는 방향족화합물(경유)은 별 2~4개로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지만, 국내 기준보다 높은 수준으로 연료품질항목 가중치를 고려한 최종 종합등급에선 6개사 모두 국제 최고기준 등급인 별 5개를 받았다.

영산강환경청 관계자는 “자동차 연료의 환경품질 평가를 통해 지역민들의 친환경 연료에 대한 합리적인 소비를 유도하는 한편, 자동차 연료 제조공급업체 스스로 환경품질 개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영산강환경청은 매년 반기별로 실시되는 남부권 지역의 저유소와 주유소에 대한 품질등급 평가 결과를 영산강유역환경청 누리집(www.me.go.kr/ysg)에 공개할 예정이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