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e-커머스 한 번에 진출…중진공, 중기 온라인 해외진출 지원 강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왼쪽 세번째)이 30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이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들의 온라인·비대면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국내·외 플랫폼 연계 사업을 시작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30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플랫폼 간 연계를 통한 온라인 수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국내-글로벌 플랫폼 연계사업을 신규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중진공은 국내·외 e-커머스 플랫폼들과 협약을 맺고, 중소기업들이 국내 e-커머스 플랫폼에 등록한 제품도 해외 플랫폼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내 e-커머스에서 판매하는 중기 상품 중 인기있는 상품들을 해외 e-커머스 플랫폼들이 추려 자사의 플랫폼에서도 판매하는 것이다. 국내 중기들은 판매 계정 개설, 마케팅, 번역 등 해외 플랫폼 입점에 따른 부수적인 업무를 따로 수행할 필요가 없다.

중진공은 다음달 중 국내·외 e-커머스 플랫폼과 협약을 체결하고 1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진공은 “중기들이 국내와 해외 플랫폼 입점에 따른 수수료 부담도 덜 수 있도록 기업들과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중진공은 국내 중기가 해외 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도 시행한다. 해외에서의 바이어 발굴, 계약 진행에 대한 업무를 단계별로 일괄 지원하는 형태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의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사업이나 조달청 수출전략기업 육성 사업을 통과한 기업을 대상으로하며, 다음달 중 총 10억원 규모로 40여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화상수출상담회와 중진공의 해외거점을 활용한 O2O(Online to Offline) 방식의 수출 지원도 새롭게 추진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올해 상반기 진행했던 화상 수출 상담회를 확대한 것이다. 미국과 중국 등 13개 거점을 통해 300개사의 비대면 해외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경제구조가 비대면 중심으로 전환되는 시기에 해외시장 진출 방법 역시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중진공이 국내와 글로벌 플랫폼을 연계하고, 해외 거점을 활용한 비대면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