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핵융합 발생장치·1호 항공기…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

국산 1호 항공기 '부활'.[과기정통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최초 핵융합 플라즈마 발생장치와 국산 1호 항공기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

국립중앙과학관은 29일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4건을 등록 공고하고 등록증 수여식을 개최했다.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제는 과학기술에 관한 역사적교육적 가치가 높고, 후대에 계승할 필요가 있는 자료를 선정해 보존·관리하는 제도다. 지난해 12건이 첫 등록됐었다.

이번 등록 자료는 핵융합 플라즈마 발생장치 ‘SNUT-79’, 국산 1호 항공기 ’부활‘(공군사관학교 공군박물관), 대동여지전도(국립중앙과학관), 동국팔도지도(국립중앙과학관) 등 총 4건이다.

국내 최초의 핵융합 플라즈마 발생장치 SNUT-79는 1979년에 개발을 시작해 1984년에 완성됐다. 1989년까지 첫 플라즈마 생성부터, 플라즈마 저항 가열실험, 중성빔 입사장치 설계제작 연구 등을 수행했다. 장치 제작과 운영 과정에서 다수의 핵융합 분야 석사와 박사가 배출됐고 세계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는 우리나라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의 개발을 이끄는 주역이됐다.

핵융합 플라즈마 발생장치 SNUT-79.[과기정통부 제공]

국산 1호 항공기 ’부활‘은 우리 손으로 설계하고 제작한 우리 영공을 가로지른 첫 항공기다.

625전쟁 당시 정비교육대 교관과 조교들의 비행기 설계제작 실습 및 경비행기의 국산화 가능성 검증을 목적으로 이원복 소령과 작업반원 20여명이 동체 및 날개와 같은 기체의 구성품은 독자적인 구조로 1953년에 설계제작했다. 수십 년간 사라졌다가 2004년에 대구 소재의 한 공고에서 동체와 일부 부품을 찾았고, 현재 과거 모습을 복원해 관리되고 있다.

대동여지전도는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모본으로 삼아 축소해 그린 이경(二京) 판본으로 액자에 표구돼 있다.

가로 65.2cm, 세로 111cm로 네 개의 목판을 하나의 목판본으로 제작된 이 자료에는 우리 조상들의 산천인식체계가 비교적 잘 반영되어 있고, 도로망과 거리의 표시, 조수 영향권 등이 표시돼 있다. 대동여지전도는 도로망 정보에 있어 간선도로뿐만 아니라 지선(支線)까지 자세하게 표현된 점이 훌륭하고, 1m 정도 크기를 가지는 한 개의 목판본으로 제작되어 대중용 지도로서 높은 활용도를 가졌을 것으로 평가받았다.

동국팔도지도는 조선후기의 지리학자인 정상기의 동국지도를 모본으로 한 채색필사본 지도다. 이 지도는 산지가 많은 우리나라의 지리적 특성을 고려하여 지도의 정확성을 높였다.

유국희 국립중앙과학관장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를 발굴해 심의를 통한 등록뿐만 아니라, 실태조사를 통해 정기적으로 상태를 점검하고, 수리가 필요한 자료들은 보존처리, 복원 등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체계화된 시스템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