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태릉골프장 대체부지 달라”…미군 성남골프장 등 후보

정부가 택지 개발을 논의 중인 노원구 태릉골프장과 인근 지역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방부가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을 공공주택 부지로 활용하는 정부 방안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에 대체부지를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방부는 29일 “태릉골프장 부지의 제공이 현역과 예비역 군인 복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대체시설을 받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태릉골프장 부지 활용에 대한 관계부처 간 협의가 현재 진행 중이다.

83만㎡ 규모의 태릉 골프장 대체부지로는 과거 미군이 사용했던 경기 하남 성남골프장(93만1000㎡)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남골프장은 2017년 미군이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하면서 폐쇄됐다.

성남골프장은 유사시 군 작전기지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다고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군이 소유한 골프장은 유사시 집결지, 기지 등으로 활용된다.

국방부는 미군과 성남골프장 부지 반환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르면 올해 반환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노원구 공릉동에 있는 태릉골프장은 서울에 주소를 둔 유일한 골프장으로 1966년 개장해 지금까지 군 전용 골프장으로 쓰이고 있다. 육군사관학교와 담벼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국방부는 공공주택 부지 활용을 위해 육사를 이전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