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정원, 기술기업 사업화 지원 올해 100곳으로 확대

이재홍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장이 30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원장 이재홍)이 중소벤처기업의 연구개발(R&D) 지원에 이어 사업화를 지원하는 ‘2020 테크업(TechUP) 프로그램’을 올해 100개 기업까지 시행한다. 지난해에 비해 대상 기업을 5배 가량 늘린 규모다.

이재홍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원장은 30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2020 테크업 프로그램을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테크업 프로그램은 R&D 지원으로 개발된 중소벤처기업의 신기술이나 혁신제품이 사업화까지 진행되도록 투자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역량을 지원하는 후속 프로그램이다. 기정원은 지난 2018년부터 R&D에 성공한 초기 창업기업들이 투자를 유치해 기술을 사업화 할 수 있도록 IR 관련 교육과 벤처투자사의 컨설팅을 지원해왔다. 지난해까지 총 40개의 투자유망기업을 발굴했고, 그 중 11개 기업이 이달까지 총 108억5000만원 상당의 투자를 유치했다.

기정원은 올해는 지난해보다 5배 늘어난 100개의 투자유망기업을 발굴해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3년 이내 기정원의 R&D과제를 완료한 기업 중 빅데이터나 자율주행,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스마트공장, 소재·부품·장비 분야 우수 기업을 집중 발굴할 예정이다. 2020 테크업 프로그램 운영은 전문 액셀러레이터인 와이앤아처㈜가 맡는다.

이 원장은 ”우수 혁신 신기술을 보유한 R&D 수행 중소벤처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며 “R&D 성과를 창출한 기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