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통합당 시간끌기 일관…필요하다면 더 강력한 대책”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이날 주택·상가 임대차보호법 처리를 시작으로 나머지 부동산 입법도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투기 근절과 충분한 공급을 위한 대책도 준비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동산 입법은) 투기 근절과 시장 안정화에 확실한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며 “당정의 투기 근절, 시장 안정에 대한 정책 의지는 확고하다. 필요하다면 더 강력한 추가대책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혼부부와 청년 등이 쉽게 (주택을) 마련하도록 수도권 공급대책도 마련하고 있으며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의 단독 법안 처리에 대해 장외 투쟁까지 나서려는 미래통합당을 질타하며 “통합당은 여전히 시간끌기와 회피로 일관중”이라며 “앞에는 투기 세력의 교란행위가, 뒤에는 야당의 수수방관에 둘러싸인 형국에서 민주당은 국회법 절차를 준수하며 입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대출 만기, 이자 상환 유예를 추가로 연장해야 한다”면서 “금융 당국의 과단성 있는 결정과 금융권의 적극 협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