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내린 최재형 감사원장, 與 압박에 “부적절한 언급·사과” 반복

최재형 감사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최재형 감사원장은 29일 문재인 정부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계획에 대한 언급이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련해 “이 부분에 대해 불필요하고 부적절한 언급을 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질의에 대해 “인제와 생각해보면 문재인 대통령은 구체적인 규정을 고려했다기보다 에너지 전환 정책 큰 틀에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정책을 말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이 “최 원장이 지난 4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직권 심문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계획과 관련해 ‘대선에서 41% 지지밖에 받지 못한 정부의 국정과제가 국민적 합의를 얻었다고 할 수 있겠느냐. 대통령이 시킨다고 다하느냐’는 등의 언급을 했다”는 보도를 해 논란이 일었다.

‘대통령이 시킨다고 다하냐’는 발언에 대해선 “누가 말했는지 모르겠으나 녹취록에 기록돼 있지 않다”며 “직권심리에 참여한 사람의 주관적인 기억”이라고 일축했다.

또 그는 “백 전 장관이 원전 조기 폐쇄 방침을 설명하며 ‘문제가 많다는 것을 전 국민이 안다’고 설명했다”며 “그래서 저는 관련해 잘 알지 못해 ‘전 국민이 다 알고 있다고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론했다”고 해명했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아울러 그는 ‘공석인 감사위원을 왜 비워 두냐’는 신동근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인사에 관련된 내용은 이 자리에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이해해달라”고 말을 아꼈다. 이에 신 의원은 최 원장의 사퇴를 언급하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여권에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공석인 감사위원으로 제청할 것을 추천했으나 최 감사원장이 ‘친정부 인사’라며 거부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