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10조6000억 추경예산안 가결

[대구시의회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난 29일 대구시가 제출한 10조6000억원 규모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번 추경은 기정예산 9조6662억원보다 9943억원 늘어난 10조 6605억원 규모다.

대구형 희망일자리사업 1073억원, 노인장기요양급여비 지원 150억원, 재난·재해기금 조성 900억원,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52억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235억원,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 227억원, 엑스코 제2전시장 건립 200억원 등이다.

또 앞서 지급된 1차 생계자금에 이어 일반회계 재난대책비와 재난·재해기금을 활용해 2차 생계자금 2430억원을 마련했다.

김태원 예결특위 위원장은 “대구시 자금운용 전반에 대한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측면에 주안점을 두고 심도 있게 심사에 임했다”며 “추경이 코로나19로 어려움 속에 있는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