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자체 개발 ’하이브리드 드론’ 軍 납품 계약

대한항공 하이브리드 드론. [대한항공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대한항공이 방위사업청과 ‘신속시범획득사업’ 계약을 맺고 자체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을 군에 납품한다고 30일 밝혔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민간의 창의적인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우리 군의 무기체계로 적용하는 사업이다. 대한항공의 하이브리드 드론은 ‘해안 경계용 수직이착륙 드론(회전익)’ 부문에 해당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대한항공은 오는 10월 말 하이브리드 드론 6대를 방위사업청에 납품할 계획이다. 군은 내년 4월 말까지 약 6개월간 시범 운용을 거쳐 후속 양산을 결정한다.

대한항공이 지난 2016년부터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론은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30분에 불과했던 기존 배터리 타입 드론의 운영 시간을 2시간으로 확대했다. 엔진 이상 발생 때는 배터리만으로도 비행할 수 있도록 동력원도 구분했다.

또 최대 비행 고도를 500m로 높이고, 최대 비행 속도는 72㎞/h, 운용 온도는 -20℃ ~ 45℃ 사이의 범위에서도 정상 작동하도록 성능을 개선했다. 전자광학(EO)·적외선(IR) 카메라로 언제 어디서나 고해상도 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운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장비로 교체할 수도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이브리드 드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기계연구원으로부터 성능 인증을 획득했으며, 스스로 비상착륙이 가능한 기능을 탑재해 항공안전 기술원으로부터 국내 최초 ‘초경량 비행장치 안전성 인증’을 획득했다”며 “소방, 경찰, 플랜트 산업체 등 다양한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며 해외 시장도 적극적으로 개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