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브레이크 콘서트, 이틀 앞두고 취소…“올림픽공원이 연기·취소 권고”

[해피로봇레코드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밴드 데이브레이크의 공연도 개최 이틀을 앞두고 취소됐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림픽공원의 권고다.

소속사 해피로봇레코드는 29일 예매처에 공지한 글을 통해 올림픽공원 측으로부터 전날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공연 일정 연기 혹은 취소 권고’ 공문을 받았다며 ‘서머 매드니스 2020 : + -’ 콘서트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 콘서트는 다음 달 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88호수 수변 무대에서 ‘거리두기 좌석제’를 적용해 1500석 규모로 열릴 예정이었다.

송파구는 앞서 21일 올림픽공원을 운영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에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대상이 된 것은 체조경기장(KSPO돔)과 핸드볼경기장이나 데이브레이크의 공연도 갑작스럽게 취소를 하게 됐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