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연구진 “코로나19 입원 환자 5명 중 1명꼴 사망”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입원한 환자 5분의 1가량이 사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dpa통신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 호흡기의학’에 게재된 독일 공보험사 AOK 산하 연구기관인 WIdO 등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초기 입원 환자 사망률은 약 22%다.

연구진은 지난 2월26일~4월19일 AOK 보험 가입자 중 병원 920곳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1만21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총 2229명이 사망했다고 집계했다.

입원 환자 중 약 1700명이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았는데 이들의 사망률은 53%에 이르렀다. 인공호흡기 치료 환자 중 80세가 넘는 사람의 사망률은 72%에 달했다.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지 않은 입원 환자의 사망률은 16%로 비교적 낮았다.

한편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현재 독일의 누적 코로나19 환자는 20만7951명이다. 사망자는 총 9207명으로 집계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