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직폭행이냐 방해 저지냐…한동훈-수사팀장 ‘법적분쟁’

29일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한동훈 검사장(왼쪽)의 휴대전화를 추가로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과 수사팀장인 정진웅 부장검사(오른쪽)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졌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생한 물리적 충돌 사건이 현직 검사들 간 법적 분쟁으로 번졌다.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은 29일 자신을 폭행한 혐의로 수사팀장인 정진웅(52·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을 서울고검에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했다. 고검은 즉각 감찰에 착수했다.

정 부장은 한 검사장이 압수수색을 물리적으로 방해했다며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그를 맞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수사팀과 한 검사장 측 설명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사무실에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가입자 식별 모듈·USIM) 압수를 시도했다.

몸싸움은 한 검사장이 현장을 지휘하던 정 부장으로부터 허가를 받고 변호인을 부르기 위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푸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한 검사장 측은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고 주장한다. 한 검사장 측은 입장문에서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진웅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면서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한 검사장 몸 위로 올라타 한 검사장을 밀어 소파 아래로 넘어지게 했다”며 “그 과정에서 정 부장은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한 검사장이 현장에서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반박했다. 정 부장은 입장문에서 “(한 검사장이 비밀번호) 마지막 자리를 입력하면 압수물 삭제 등 문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직접 휴대전화를 압수하려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 검사장 쪽으로 팔을 뻗는 과정에서 함께 바닥으로 넘어졌고 그 상태에서도 한 검사장은 휴대전화 제출을 완강히 거부했다”며 “압수 거부 행위를 제지하면서 압수물을 실효적으로 확보하는 과정이었을 뿐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거나 밀어 넘어뜨린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몸싸움 이후에도 압수수색의 적법성 등을 두고 실랑이를 벌였다.

양측 충돌은 오후 1시30분께 변호인이 도착하고 정 부장이 현장에서 철수하면서 세 시간 만에 일단락됐다.

한 검사장은 정 부장에게 압수수색과 향후 수사 절차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 검사장 측은 “폭행한 사람을 수사에서 배제해 달라는 것은 상식적인 요구”라고 설명했다.

수사팀은 정당한 압수수색 집행이었으므로 정 부장을 제외하라는 한 검사장 측 요구를 수용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수사팀은 한 검사장이 증거인멸을 시도하며 물리적으로 영장 집행을 방해한 만큼 공무집행방해 등 추가 혐의 적용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정 부장은 몸싸움 이후 몸에 이상이 생겨 병원 진료를 받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