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통상대응반 출범…‘포스트코로나’ 대비 경쟁력 강화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가 30일 서울 광화문 HJ비즈니스센터 세미나실에서 열린 디지털 통상 대응반 kick-off 회의를 주재,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서울 HJ비즈니스센터에서 '디지털통상대응반' 출범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디지털통상대응반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급변하는 글로벌 디지털통상 환경에 대비해 우리의 디지털경쟁력 상황을 진단, 강점을 살리고 약점은 보완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구성됐다.

산업부를 비롯해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코트라, 한국무역협회,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공공기관이 참여한다. 산업부는 주기적인 대응반 회의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연내 디지털통상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세계무역기구(WTO) 전자상거래 협상, 한국-싱가포르 디지털 동반자협정 등 현재 진행 중인 디지털통상 협상의 동향을 점검했다. 또 디지털 국제협력사업 공동발굴 및 범부처 협력사업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국내외 디지털경제·통상 관련 제도와 동향을 공유하는 한편 디지털통상에 대한 기업의 인식 제고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기영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코로나 팬더믹이 글로벌 경제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면서 향후 글로벌 교역에서 디지털 통상의 중요성이 점차 커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향후 주기적인 점검 회의를 통해 다양한 디지털 통상 이슈에 대해 관계 부처와 기관이 머리를 맞대고 국제협력 활성화 등 대응 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