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옮기듯… CJ대한통운, UAE서 ‘초중량물 모듈 운송’

CJ대한통운이 모듈 트랜스포터(SPMT)를 이용해 해양 플랫폼의 메인 덱(Main Deck)을 운송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CJ대한통운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초중량물 모듈 운송’을 통해 ‘K-물류’를 중동지역에 전파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아부다비의 국영석유건설공사 NPCC(National Petroleum Construction Company) 모듈 가공공장에서 제작한 약 2만8000톤의 초중량물 기자재 66개를 성공적으로 운송 및 선적했다고 30일 밝혔다.

CJ대한통운 UAE 법인은 지난해 11월부터 NPCC와 계약체결을 통해 모듈 가공공장 내 초중량물 운송 및 선적을 담당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조달된 물자를 하역해 운송하는 작업부터 새롭게 조립된 초중량물 기자재를 모듈 가공공장에서 바지선까지 안전하게 운송·선적하는 역할을 수행 중이다.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옮긴 기자재만 66개 이상이다. 총 무게는 2만7597톤으로 아프리카 코끼리 4600마리와 맞먹는 규모다.

모듈 가공공장에서 바지선까지 거리는 5㎞ 내외로 멀지 않다. 하지만 1000톤이 넘는 초중량물 기자재를 운송하기 위해선 엔지니어링 역량은 물론 철저한 사전 검토와 기술인력이 필요하다.

모듈화는 최근 플랜트 건설 EPC(설계·조달·시공) 시장의 트렌드로, 무게만 수십만톤에 달하는 대형 플랜트의 공사 기간을 단축하고자 도입된 공법이다. 플랜트 기자재를 레고 블록처럼 여러 개로 나눠 운송하고, 공사현장 근처의 모듈 가공공장에서 조립해 공사현장까지 다시 운송한다.

가장 난도가 높았던 기자재는 석유 및 천연가스 채취를 위해 시추 시설을 갖춘 해양 석유 플랫폼의 메인 덱(Main Deck) 2기였다. 무게만 1047톤에 달했으며 길이 50m, 폭 17m, 높이 18m 크기의 초중량물 기자재였다.

육상 중량물 운송에는 특수 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SPMT) 60축 이상이 사용됐다. 모듈 트랜스포터는 한 축당 4개의 타이어가 달려있으며 30~40톤의 무게를 지탱한다. 다양한 초중량물 프로젝트 물류 수행과정에서 축적한 CJ대한통운의 경험과 각종 노하우가 총동원됐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은 40개 국가, 155개 도시 277개 해외거점에 이르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며 “SPMT를 포함한 다수의 핵심 자가장비 운영을 비롯해 글로벌 패밀리사와 시너지 창출을 통해 K-물류로 대변되는 ‘CJ Logistics’를 알리고자 노력할 것”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