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옮기듯…CJ대한통운, UAE서 ‘초중량물 모듈 운송’

CJ대한통운이 모듈 트랜스포터(SPMT)를 이용해 해양 플랫폼의 메인 덱(Main Deck)을 운송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초중량물 모듈 운송’을 통해 ‘K-물류’를 중동지역에 전파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아부다비의 국영석유건설공사 NPCC(National Petroleum Construction Company) 모듈 가공공장에서 제작한 약 2만8000톤의 초중량물 기자재 66개를 성공적으로 운송 및 선적했다고 30일 밝혔다.

CJ대한통운 UAE 법인은 지난해 11월부터 NPCC와 계약체결을 통해 모듈 가공공장 내 초중량물 운송 및 선적을 담당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조달된 물자를 하역해 운송하는 작업부터 새롭게 조립된 초중량물 기자재를 모듈 가공공장에서 바지선까지 안전하게 운송·선적하는 역할을 수행 중이다.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옮긴 기자재만 66개 이상이다. 총 무게는 2만7597톤으로 아프리카 코끼리 4600마리와 맞먹는 규모다.

모듈화는 최근 플랜트 건설 EPC(설계·조달·시공) 시장의 트렌드로, 무게만 수십만톤에 달하는 대형 플랜트의 공사 기간을 단축하고자 도입된 공법이다. 정찬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