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 펀드 수익계좌 비율 99% 넘어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인공지능(AI) 기반 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대표 김영빈)는 파운트 앱 투자자들이 가입한 로보펀드의 수익계좌 비율이 99.05%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로보연금도 수익계좌 비율이 91.57%를 차지, 투자자 대부분이 플러스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형 펀드의 경우, 지난 1월부터 7월 말까지 기간 수익률은 8.30%로 집계됐다. 연 수익률로 환산하면 15.03%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S&P500 수익률이 각각 3.76%, -1.21%인 것과 비교해 선전한 것이다.

파운트는 올 상반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전 세계 주식 폭락장에서도 시장 지수 대비 안정적인 성과를 올렸었다. 1~5월 S&P500지수가 수익률 -8.8%(최대 낙폭 -34%), 코스피가 수익률 -8.5%(최대 낙폭 -36%)를 기록할 때도 파운트 공격형 포트폴리오는 이보다 8%포인트 이상 높은 수익을 거뒀다.

이 시기 자체 AI 알고리즘을 통한 일관된 운용전략과 실시간 시장 모니터링에 기반한 최적의 포트폴리오로 정기적인 리밸런싱을 단행한 결과, 코로나19 폭락장 이전으로 빠르게 회복하며 강한 복원력을 증명했다는 설명이다.

투자금 추가납입 비율도 증가해 62.73%에 달하며, 이에 따라 연초 대비 누적투자금액은 로보펀드의 경우 1.9배, 로보연금은 2.4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파운트는 자산가가 받는 PB 서비스처럼 AI를 기반으로 개인의 투자성향에 따라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추천, 최소 10만원부터 글로벌 자산배분을 도와주는 서비스다.

파운트 김영빈 대표는 “코로나19와 사모펀드 사태, 저금리로 인해 갈 곳 잃은 부동자금 일부가 로보어드바이저로 흘러들어 오면서 반신반의하던 로보어드바이저 투자자문에 대한 신뢰도가 쌓이기 시작했다”며 “투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꾸준하고 안정적인 수익을 달성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