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준금리 동결…파월 “모든 수단 사용” 경기부양 의지 재확인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9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연준이 모든 수단을 사용하겠다며 강력한 부양 의지를 확인했다. [AP]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0.00~0.25%)으로 유지했다.

29일(현지시간)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성명을 통해 “경기 급락 이후 최근 몇달 간 경제활동과 고용이 다소 회복됐지만 연초보다 크게 낮다”면서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완전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본궤도에 올랐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현재 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 부양에 대한 연준의 의지는 제롬 파월 의장의 화상 기자회견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그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를 “우리 생애 가장 혹독한 침체”라고 표현하면서도 “(연준은) 미국 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사용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할 능력이 있다. 추가적인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고 믿는다”고 말해 더 많은 경기부양 조치가 나올 것을 시사했다. 특히 그는 “통화정책과 재정정책 모두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의화와 트럼프 행정부 간 협상을 촉구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의회와 연방 정부가 실업자의 소득 보전과 코로나19로 수익이 급감한 기업은 물론 세수가 줄어든 지방정부를 지원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주택부문 회복을 거론하며 모든 경제 부문이 악화되는 것은 아니라는 조심스럽게 낙관적인 전망을 내비쳤으나, 전반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을 경계했다.

파월 의장은 “경제의 앞날은 매우 불확실하며 코로나19 억제 여부에 상당 부분 달려 있다”고 말했다. 또 “(연준이) 최선을 바라고, 최악에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런가하면 “사람들이 다시 경제활동을 재개해도 안전하다는 확신이 들때까진 완전한 경기회복은 올 것 같지 않다”고 했다.

한편 연준은 이날 한국 등 9개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6개월 연장했다. 이번 조치로 계약은 2021년 3월 31일까지 이어진다. 이는 전세계 금융시장의 신용 공급 경색을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블랙록 자산운용의 릭 라이더 글로벌 채권 최고투자책임자는 CNBC방송에 “통화스와프에 대한 시장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어졌음에도 이를 연준이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고용과 성장 악화를 회복시키려는 연준의 강한 의지를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