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안보상황 유동적…국정원, 북핵 물꼬 틀 소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9일 취임식을 갖고 제35대 국정원장으로 취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박 원장이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 때 고개 숙여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9일 국정원 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제35대 국정원장으로 취임했다.

박 원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교착상태인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고 국내정치 개입 우려 불식과 국정원 개혁을 완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 교착 상태가 길어지는 가운데 강대국들의 패권경쟁 심화 등으로 안보상황 유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국가안보를 지키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물꼬를 트는 것이 지금 국정원에게 주어진 소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 정착은 안보의 최종목표이자 지향점”이라면서 “역사적 책임감을 갖고 조국이 우리에게 요구하고 있는 시대적 소임을 반드시 해내자”고 당부했다.

또 “원장도 대한민국 안보와 한반도 평화, 민족의 화해·협력을 위해 그동안의 모든 경험과 지혜를 다해 노력하겠다”며 “조국과 시대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길로 하나 되어 나아가자”고 말했다.

박 원장은 국정원 개혁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정원은 과감한 개혁조치로 매년 반복되던 잡음과 논란이 사라졌지만 아직도 국민들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이제는 그동안의 개혁을 법과 제도로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원장으로서 직원들이 법과 원칙에 따라 당당하게 업무를 할 수 있는 국정원을 만들겠다”며 “국정원에 대한 부당한 요구나 간섭에 대해서는 방패막이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 “직원들이 개혁에 앞장서 역사와 국민 앞에 당당한 국정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원장은 향후 국정원의 업무방향에 대해선 “내년 창설 60주년에 맞춰 새로운 국정원으로 도약하기 위한 백년지대계를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지금 안보환경은 사이버안전·대테러 등으로 위협이 다각화되고 식량·보건 등 국민안전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안보위협도 늘어나고 있다”면서 “시대적 흐름을 바로 읽고 AI·빅데이터 등 첨단 과학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세계 초일류 정보기관으로 도약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한편 박 원장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이인영 통일부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수여받았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