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라이더 1000명 추가 확보 나선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배달 플랫폼 업계가 라이더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배달의민족이 라이더 1000명 모집에 나선다.

배달의민족의 배달대행서비스 '배민라이더'를 운영하는 우아한청년들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라이더 모집을 최근 재개했다고 30일 밝혔다.

우아한청년들에 따르면 라이더 모집은 지난 17일 재개돼 현재 500명 이상이 신규로 입직했다. 배민 측은 신규 입직자가 1000명 이상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방침이다. 지금까지 배민라이더 숫자는 2100여명이었나 이번 모집이 끝나고 나면 3000여명까지 늘어난다.

앞서 배민은 지난 2월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라이더 모집을 중단했다. 배민 라이더가 되려면 교통 안전, 고객 대응 요령 같은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코로나19상황에서 단체 교육을 진행할 수 없어 라이더 모집을 중단했다.

라이더 추가 확보에 나서면서 일부 제기됐던 배달 품질 이슈도 해소될 전망이다. 그간 늘어난 주문 수에 비해 라이더 충원이 이뤄지지 않아 배달이 늦어지는 불편이 제기됐다. 특히, 배달원들이 일을 기피하는 악천후 때나, 음식 주문이 몰리는 점심·저녁 시간에는 라이더 수 부족으로 ‘거리제한’ 조치가 이뤄진 곳도 있었다. 거리제한 조치는 우천 시나 주문량 급증으로 배달 품질이 과도하게 저하될 것으로 예상되면, 배달 가능 범위를 단계적으로 제한하는 조치다.

배민은 배라의 배달 품질을 높이기 위한 조치도 내놨다. AI추천배차에서 배라 배달을 우선 배차하고, 라이더/커넥터가 배라 배달을 선호하도록 프로모션 비용을 지급할 계획이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